민족 최대 명절 설 연휴, 뭘 할까? 내가 그린 기린 그림


민족 최대 명절 설 연휴, 뭘 할까?
전국 곳곳에서 각양각색의 전통문화 행사 잇따라
한옥마을...역사박물관...제기차기...투호던지기...장승깍기...
 
최연순

우리 민족의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전국 각지에서 다채로운 설맞이 문화행사가 열린다.
 
서울 도심에서는 광화문광장을 비롯해 남산골한옥마을, 서울역사박물관, 시내 11개 공원에서 각양각색의 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며, 각 지방에서도 특색 있는 행사가 준비된다.

먼저 광화문광장은 설날인 14일 오후 2시부터 저녁 9시까지 광장 양방향의 차량을 통제하고 '설날 한마당' 문화행사를 펼친다.
 
전통의식인 조선왕조의 수문장교대의식, 경찰의장대의 의장시범 등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세종문화회관 계단에 설치되는 메인무대에는 국악공연과 대중음악공연이 열린다.
 
또, 맞은편 KT빌딩과 해치마당사이의 도로 위와 스케이트장에서는 윷놀이, 민속탈만들기, 인절미만들기, 꽃가마타기, 연날리기, 팽이치기, 투호놀이, 엿치기 등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남산골 한옥마을에서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체험마당과 공연마당으로 구성된 '남산골 설날 큰잔치'가 벌어질 예정이다.
 
체험마당으로는 이야기가 있는 차례상 전시, 토정비결 보기, 새해 부적찍기, 가래떡썰기 시연 및 떡국 시식, 새해 소원지 쓰기, 전통 연 만들기, 떡메치기, 인절미 시식, 민속제기와 딱지만들기, 국악기 체험, 대나무 단소만들기, 그네타기가 준비된다.
 
또한 천우각 광장 공연무대에서 13일에는 설맞이 민요한마당과 신년 재수굿이, 14일과 설날에는 타악퍼포먼스와 대동놀이, 15일에는 퓨전국악공연과 사물놀이 한마당이 관람객과 함께한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14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박물관 광장 및 로비에서 설맞이 전통문화행사를 진행한다.
 
박물관 광장에서는 대형 윷놀이, 제기차기, 팽이치기, 널뛰기, 투호던지기 등의 전통민속놀이체험과 한 해의 풍요를 비는 들소리 '비나리'연주가 펼쳐진다. 로비에서는 가훈 써주기, 호랑이 문형 클레이 찍기, 연 만들기 등이 진행된다.

강북 최대공원인 북서울 꿈의 숲에서도 설연휴 3일 동안 전통놀이마당과 함께 줄타기, 떡메치기, 연날리기, 장승깎기 시범을 선보이는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이외에도 삼청각에서는 14일과 15일 양일간 공연장과 놀이마당에서 '안숙선명창과 함께 하는 까치 까치 설날', '설날 민속놀이 한마당', '설날 다찬회'가 진행된다.
 
경복궁에서는 고종황제의 집무공간이었던 함화당과 집경당을 관람객에게 개방하고 3대가 함께 한복을 입고 입장하는 관람객(선착순 100가족)에게 세배할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한다.
 
창경궁에서도 관람객 누구나 통명전 전각 내부에서 부모님께 세배할 수 있도록 개방하고, 덕수궁에서는 14일과 15일 오후 2시부터 1시간 동안 설맞이 중요무형문화재 공연 '함녕전에 퍼지는 이춘희 경기소리'를 선보이며, 종묘에서는 관람객에게 기념품을 증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설 연휴 기간에 한복을 입고 궁궐(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종묘)을 찾는 관람객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인천시 도호부청사에서는 윷놀이, 투호, 제기차기, 공기놀이, 딱지치기 등 민속놀이대회와 토정비결, 가훈써주기, 두부 만들기, 고구마굽기, 부럼깨물기, 떡메치기, 달고나체험 등 전통민속 체험행사를 경험해볼 수 있는 민속문화축제를 개최한다.
 
'대통령 별장'으로 잘 알려진 충북의 청남대는 14일 설날 당일은 휴관하고, 13일은 정상개관, 15일은 승용차로 입장할 수 있는 특별개관을 실시해 귀성객들이 옛 대통령 별장 청남대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한다.
 
경북 안동하회마을은 13일부터 15일까지 설맞이 체험행사로 윷놀이, 투호체험을 진행하고 한국민속촌에서는 달집태우기, 지신밟기, 얼음썰매타기, 제기차기, 윷놀이 등 다채로운 행사를 연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설 연휴 기간 동안 투호놀이, 긴 줄넘기, 윷놀이 등 전통 놀이 한마당을 마련한다.
 
특히 15일 오후 2시부터는 가족이 함께하는 떡메치기와 전통놀이 경연을 펼치며, 전통 놀이 참가자 가운데 우수한 사람에게는 소정의 기념품도 제공한다. 또, 경주공고 풍물패의 사물놀이 공연과 차(茶)와 떡국, 다식 만들기 등 다양한 행사를 함께 진행한다.
 
대구에서도 각종 문화예술공연과 전통 민속놀이가 풍성하게 열린다.
 
대구박물관에서는 13일 오후 3시에 전통타악공연이 열리고 15일까지 전통민속놀이 체험 코너도 운영한다. 달서구 첨단문화회관에서는 설 연휴기간 중에 널뛰기, 윷놀이 등 시민들을 위한 '민속놀이 체험장'과 함께 직접 연을 만들어 날리는 행사도 진행한다.
 
울산시는 울산대공원과 시립문수궁도장에서 다채로운 설날 맞이 전통문화 체험행사를 마련한다.
 
울산대공원 정문광장에서는 11일부터 16일 오전 9시부터 저녁 6시까지 투호, 널뛰기, 윷놀이, 고리던지기,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 5종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또한 우리 전통활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시민 누구나 전통 활쏘기(국궁)를 체험할 수 있도록 시립문수궁도장(남구 신정2동 993-1)을 설날 당일 10시부터 5시까지 무료로 개방한다. [최연순 기자]


 



기사입력: 2010/02/12 [10:51]  최종편집: ⓒ 환타임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