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 벽화' 조사·기록보고서 또 나왔다 내가 그린 기린 그림


'사찰 벽화' 조사·기록보고서 또 나왔다
문화재청, '한국의 사찰벽화-부산광역시·경상남도 2편' 발간
 
최연순

문화재청(청장 이건무)은 성보문화재연구원(원장 범하스님)과 한국의 사찰건축물  벽화에 대한 정밀조사보고서 '한국의 사찰벽화-부산광역시·경상남도 2편'을 간행했다.
 
사찰건축물의 벽화는 단청과 더불어 목조건물을 장엄(莊嚴)하는 중요한 요소다. 또, 불·보살 등의 존상(尊像)과 불교의 교리적 내용 등이 그려져 있어 대중을 교화하는 목적으로도 그려지며, 벽화 속의 나한(羅漢)·산수(山水)·화조(花鳥) 등 다양한 소재는 회화사 연구에 중요한 자료가 된다.
 
그러나 사찰 벽화는 그동안 건축물에 부속된 것으로 인식돼 개별 문화재로서는 상대적으로 그 중요성을 조명 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기온이나 습도변화 같은 외부 환경에 노출돼 훼손이 빨리 진행되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이에 따라 문화재청에서는 현존하는 사찰 벽화의 현황을 파악하고 벽화의 장기적인 보존 및 활용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한국의 사찰건축물 벽화조사 사업'을 추진해왔다. 

문화재청은 2006년 성보문화재연구원을 통해 전국의 주요 사찰건축물의 벽화에 대한 현황 조사를 시작해 2009년까지 51개 사찰에 대한 조사를 완료했으며 정밀 조사된 사찰건축물은 총 1776점이다.
 
이번 조사보고서에는 2009년에  진행된 부산·경상남도 동부지역의 12개 사찰건축물 총 415점에 대한 조사 결과가 수록돼 있다.
 
한편 이번 조사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국사암 인법당 벽화(1875년) 11점을 발굴한 것도 또 하나의 성과로 평가된다.
 
사찰 벽화에 관한 이번 보고서는 문화재청 홈페이지 자료실(http://library.cha.go.kr/)에서 제공하는 PDF파일과 문화재 관련 기관에 비치된 도서로 열람할 수 있다. [최연순 기자]


기사입력: 2010/01/15 [08:27]  최종편집: ⓒ 환타임스

덧글

  • 이선희 2015/01/06 14:58 # 삭제 답글




    e

    저희 아버지께서는 항상 무서운 분이셨습니다.

    무섭게만 하셔서 제가 스트레스를 받아서 열이몸에 더 많이 나면서 뇌에도 열이나서 피가 마르고 해서 빈혈이 심했습니다.

    아버지께서 공부 못한다고 혼내시면 항상 무서우면서 스트레스 받았습니다.

    이렇게 스트레스 받아서 뇌에 피가 마르면 기운이 뇌에 없습니다.

    뇌에 기운이 없으면 침해 알츠하이머나 또는 외우기등이 안됨니다.

    아버지께서는 공부를 안한다 못한다고 혼내지만 마십시요.

    아버지께서 자상하게 자식들한태 말씀 하시면서 대화를 많이 하십시요.



    공부를 했을때는 어떤 직업에 일을 하면서 살게 될것인가 자세히 설명하십시요

    공부를 안했을대 어떤 직업에 일을 하면서 살게 될것인지도 설명을 자상하게 하십시요 .

    가족기리 모여서 외가집 같은 분위기로 닭고기 튀겨서 드시면서 부모님에 사랑이 듬쁙 담긴 좋은 말씀들 많이 하시면서

    자식교육 시키십시요 부모님과 조부모님 에 사랑을 듬쁙 받고 자란 아이는 항상 자신감에 차있습니다.

    자신감이 있는 아이는 도전정신이 아주 투철합니다.무엇이든 노력하면 안돼는일이 없다라고 자신합니다.

    자신을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조부모님과 부모님이 게시기 대문에 항상 든든합니다.



    조부모님과 부모님께서 항상 아이에 편이 돼어서 아이를 훼방노는 누군가로부터 지켜 준다는 생각으로 자신감이 있으면서

    항상 밝게 자라남니다.사랑을 받지못하고 혼만나고 자라면 아이는 커갈수록 비틀어지면서 자신감이 없는 아이로 자랍니다.

    그렇게 자라면 문제아로 자라게 됨니다.

    tv에서 의사선생님 말씀이 닭고기는 외우기를 잘하는 효능이 있답니다 . tv에서 초등학생이 매일 닭고기를 먹었더니 시험보면 백점만 맞았답니다.

    제가 머리가 아프고 열이나거나 골이 텅 빈것 같으면서 아플때 또 골이 흔들거리면서 아플대 머리가 지끈 지끈 하면서 아플대

    머리에 기운이 없었습니다. 이럴때 자꾸만 까먹어 버리고 해서 닭고기를 기름덩어리를 제거를 한후 씻어서 소쿠리에 받혀서 흔들어서 물끼를 뺀후

    스텐레스 후라이 펜에 포도씨유를 두르고 닭고기를 키친타올에 물끼를 닦아서 넣고 기름이 끌으면 최하 약불로 줄인후



    후라이펜에 두껑을 덥지 마십시요 수증기가 뚜껑에 올라가서 물이 기름에 떨어지면 기름이 튀어서 데는 수가 있습니다.

    뚜껑 대신 키친타올을 두겹접어서 덥으십시요. 그러면 기름이 튀지 안습니다.

    최하약불로 튀겨야 속까지 다익습니다.노릇노릇 하니 구워지면 불을끈후 1분후에 고기를 뒤집으십시요 .

    노릇노릇 튀겨지면 드실때 구운소금에다가 후추를 약간만 희석해야 후추에 향내만 나고 후추에 매운맛은 안나게 희석해야 됨니다.

    소금과 후추에 비율이 소금이 백이면 후추는 일이여야 됨니다.이렇게 해서 드시면 후추에 향과 맛과 고기에 맛을 즐길수가 있습니다.

    후추를 많이 너으면 후추에 매운맛은 위장에 부담을 줄수있습니다.

    닭고기를 드시고 소화가 잘 안되면 매실액을 물에 희석해서 함께 드시면 소화가 잘돼면서 속이 편안합니다.제가 경험했습니다.

    f
댓글 입력 영역

트위터